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여성에게바란다 - 세상을 바꾸는 힘!그 절방의 주인공은 여성입니다.

HOME커뮤니티게시판여성에게바란다

내가 바라는 멋진여자!남자들이 생각하는 여자들의 이야기를 솔직 담백하게 나누는 커뮤니티 공간욕설, 비방, 반복게시물등은 에고없이 삭제 할 수 있습니다.

view v1.0
게시물 작성자 정보, 게시물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게시물보기
작 성 자 그린우먼 조회수 1729
이 메 일 webmaster@jnwoman.go.kr
일  자 2006년 09월 17일
글제목  쉿, 조심! 남자는 이런 말에 상처 받아요

남자들이 방탄유리를 갖고 다닌다고 생각한다면 오산! 그들도 날아오는 화살을 피하거나 맞거나 둘 중 하나다. 그 중에는 추적장치를 단 것마냥 끝까지 그들을 타깃으로 돌진하는 화살도 있다. 바로 그녀들이 한 번 입으로 내뱉은 말의 화살이다. 육체보다 마음에 생긴 생채기가 더 끈질기게 오래간다고 하질 않던가. 쉿! 앞으론 이런 가시 돋친 말들은 절대 입밖에 내지 말자. 그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여자의 말.

1. "귀찮아" "짜증나"
말끝마다 귀찮고 짜증난다는 그녀. 함께 하는 시간이 즐겁지 않다는 건 이제 헤어지고 싶다는 뜻? 서로 사랑해도 부족할 시간에 앙탈만 부리는 그녀, 이 사실은 모를 것이다. 자기 감정만 소중한 줄 아는 이기심 덕분에 남자에게도 점점 귀찮고 짜증나는 존재가 되어가고 있다는 걸. 

2. "지금 돈 얼마나 있어?"
경제관념이 투철하다는 건 알겠는데, 돈 없으면 안 만나겠다는 건가? 만나자마자 돈 있냐고 물어보는 그녀. 꼭 빚 받으러 온 사람 같다. 행여나 자기가 돈 쓰게 될까봐 노심초사하는 건 아닌지…. 돈타령 할 때마다 미래의 잔소리꾼 마누라를 보는 것 같아 온갖 정이 떨어진단다. 

3. "솔직히 내가 아깝지~"
그녀를 사랑해서 "예쁘다" "귀엽다"는 말을 해줬을 뿐인데 너무 띄어준 듯하다. 이젠 그녀가 안하무인격이 되어 버렸다. 언제라도 다른 남자를 사귈 수 있다는 자신감이 대단하다. 그러나 이건 모를 것이다. 아무리 그래도 남자들은 전지현이 나타나면 그녀 정도는 단번에 차버릴 수 있다는 사실을. 

4. "넌 할 줄 아는 게 뭐야?"
그는 특별한 재능도 없고, 이렇다 할 비전도 없어 보인다. 그래서 안타까운 마음에 그녀가 물어보았다. "대체 할 줄 아는 게 뭐야?" 그가 정말 무능력한 사람이라도 남자의 자존심은 함부로 건드리는 게 아니란다. 그의 능력에 대해 의심이 들더라도 절대 누설하지 말 것! 무심코 던진 말에 개구리는 맞아 죽는다. 

5. "그런데 뭐?"
우울한 그녀를 위해 자잘한 일상의 이야기에서부터 재미있는 농담까지 실컷 늘어놓았다. 그런데 돌아오는 반응은 "그런데? 뭐 어쩌라구?" 그의 입장에서는 맥이 빠지다 못해 어이가 없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다 보면 그는 다시는 그녀의 기분을 띄어주고자 애교를 부리고 싶지 않을 것이다. 

6. "너 의처증 있니?"
늦은 시간, 그녀가 걱정돼서 전화를 걸곤 했다. "어디야? 누구랑 있어?" 라고 했더니 이런 대답이 돌아온다. "너 의처증 있는 거 아냐?" 혹 그녀에게 나쁜 일이 생길 까봐 불안해서 전화를 걸었는데, 의처증 취급을 하는 그녀. 앞으로는 그녀가 누구를 만나든, 집에 언제 들어가든 상관하고 싶지 않아진다. 

7. "정말 지겨워" "지루해"
"매일 똑같은 데이트 코스가 지겨워!" "너와 만나면 지루해!" 그녀는 이런 말들이 상황을 얼마나 더 지겹고 지루하게 만드는지 깨달아야 한다. 그녀 스스로 걸고 있는 암시에 그도 서서히 빠져들지 모를 일이다. 한편 그의 마음 속에는 이런 생각이 싹튼단다. "지겨워? 그럼 이제 그만 만나야지 뭐." 

8. "내 친구 애인은~"
친구 애인과 자신의 애인을 비교하는 그녀. 뭘 바라고 그런 말을 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여간 자존심 상하는 일이 아니다. 간혹 옛 남친과 비교할 때는 왜 사귀는 건지 의심까지 든다고. 때론 그녀가 바라는 모습이 되어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스트레스만 가중된단다. 

9. "아니, 몰라"
이럴 땐 남편에게 홀대 받는 아내의 심정이 이해가 된다. 회사에서 돌아온 남편의 양복을 받으며 이것저것 물어보는 아내, 돌아오는 건 "몰라"는 간단하고 무성의한 대답. 무시 받는 듯한 느낌은 물론 관계의 지속마저 의심스러워진다. 소통이 없는 연인관계는 오해와 다툼만 쌓여갈 뿐이다. 

10. "남자가 말야~"
'남자'의 역할은 대체 무엇일까? 그녀는 걸핏하면 "남자가 말야~" 라면서 온갖 잔심부름과 허드렛일까지 시킨다. 그뿐이면 다행이게. 남자는 배포가 크고, 용감하고, 술을 잘 마시고, 힘이 세고 등등…. 그의 본 모습을 봐주기는커녕 그에게 '남자'라는 허울을 쓰기를 요구한다. 누가 그러던가. 사랑은 진심과 진심의 묘한 이끌림이라고. 타인에게 가면을 강요하는 그녀는 진심으로 누군가를 사랑할 자격이 없다. 

출처 : 다음 미즈넷

이게시물을 스크랩 (+0)
다음글 여성직장인 73.1% "여자라서 힘든적 있다."
이전글 남자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말
    리스트 글쓰기
게시물에 작성된 댓글목록입니다